내 글을 읽어 주는 사람들 벅벅

블로그 시작 할 때의 나는 생각보다 의식의 흐름기법이라던가
글을 짜임새 있기 쓴다는 느낌을 많이 받으며 스스로를 자부했다.
그리고 글을 쓸 줄 안다는 느낌을 느끼며, 항상 넘쳐나는 메모에 모든걸 자부했다.

하지만 어느 순간을 기점으로 글 스타일도 달라지고 글은 정말 어렵구나 라는 생각을 하기도 하고
정말 좋은 글이란, 사람들에게 다가가기 쉬운 글이란 무엇일까 라는 생각도 했지만
깨닫지 못했다.

그저 막연히
읽기 쉬운, 읽기 편한 글이라면 좋은 글이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지만서도 글의 장단을 생각하기도 하고
쓰면서도 쓰고나서도 너무 짧은거 아닐까, 너무 이건 장황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그렇게 이글루스를 하다보니 링크수도 높아지고 방문자수도 꾸준하게 됐다.
그 중에 내 글이 새로 올라오면 항상 봐주는 사람도, 댓글을 달아주는 사람도, 관심을 가져주는 사람도 있었고
일순간 메인에 뜬 글을 보고 한번 읽어봐야지 하고 링크만 걸어두고 잊혀져버린 블로그가 되기도 했을 것이다.

가끔은 방문자를 위해 스타벅스 뉴스를 들고오기도 하지만
그래도 나의 글에 대해 꾸준한 방문자와 글을 읽어주는 사람들이 한명, 두명
아주 소수의 인원이라도 내 글을 읽어준다는 것에 고마움을 항상 느끼고 있다.


최근에 몇몇분이 내 블로그에 글이 안올라온다고 연락을 따로 해주었다.
15년 계획에 '글을 꾸준히 쓰자'라는 목표가 있음에도 내 필력을 늘리려는 노력은 특별히 없고
오히려 글을 더 줄인 느낌이다. 그리고 담백해지지도 않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의 드문드문한 포스팅에
"요즘 바쁘신가봐요?" 라고 얘기 해주는 사람이 있었다.
기다려주는게 아니라도 누군가 내 글을, 내 블로그를 꾸준히 봐준다는 사실에 매우 기뻤다.

나는 앞으로도 어떤 글을 써야하며 어떤 글을 써야할까
내 잡스러운 사설, 일상 글을 좋아해주는 사람도 있고, 조금 진지한 글을 좋아해주는 사람도 있겠지
나는 내 필력이 좋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
생각보다 삼천포로 빠지는 글도 많고, 코어가 없는 그저 두런두런 일상의 글도 많다.

한명이라도 나의 글을 봐주는 그들을 생각하며 한 글자라도 더 성의있고 열심히 써야겠다는 생각을 하게된다.
애초에 내가 블로그를 시작한 이유는 한명이라도 내 생각을 공유하고 싶기에, 표현하고 싶기에
근래 쓰지 못했던 많은 솔직한 마음을 담아 보려고 노력한다. 가감없이
한달에 한번 쓸까말까 글을 쓰지 않게 되더라도 꾸준해야겠다.


막상 이런 글 쓰고 나면 이불킥인데
그리고 앞으로 쓸 글들도 그동안의 글들과 다를바 없을텐데...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노력해야겠다.


금일의 저녁 출출




얻어온 김치들과 막 한 닭가슴장조림 그리고 스크래블에그


오늘 늦잠 자서 모든 일정이 깨졌다. 그래서 하루를 버리게 됐는데 모처럼에 휴가가 생긴거라 넘겨버리곤 하루를 보냈다.

일주일에 다섯번도 부족한 술은 이제 거의 없다. 9월엔 한번 마신것 같다. 커피도 꾸준하게 , 하지만 이번 달에 한 잔 카운트 됐다. 이런


담배를 끊으라 한다.
원래 흡연습관이 별나 냄새가 하나도 안배어 주변 사람들이 모를 정도였지만 친구에게 영업 당해 아이코스를 태우게 됐다. 어쨌거나 담배를 태우고 있는건 마찬가지지만 더 냄새는 가을날 텅 빈 마음처럼 고요하게 느껴진다.

어쨌거나 원래 잘은 안먹던 라면까지 하면 안먹는게 점점 많아진다.
커피, 라면, 탄산 등 몸 건강을 생각해서 그런건 아니고 그냥 그게 좋을것 같아서,

사람은 저마다의 붐이 있을거라 생각하는데 나 또한 그런 붐이기도 하고 담배도 끊고 싶을 때 끊어서 일주일, 몇달 그리고 반년 정도 끊은 기억이 있다. 실제로 태운지도 얼마 되지 않았고 하루 중 연초량이 적은편이기도 해서 크게 지장은 없지만 이것저것 줄여나가면서 연초만은 고집해야지 라는 생각이 최근에 들었다. 이상한 고집이 만들어진것 같기도하고

어쨌든 요즘은 평일에 생기는 시간이 너무 소중하지만 뭐가 낙인지 모르겠는 요즘이라 뭘 해야할지 잘 모르겠다. 청승떨기만 하는것 같다.

무엇이 나를 집중하게 하고 무엇이 나를 잠을 못자게 하는지 아직은 모르겠다.
누군가가 보고싶은데 누군가 누군지

다시 생각 벅벅


내가 담배를 왜 피게되었고
지금 왜 이 일을 하고 있는가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자

지금은 의도적으로 커피를 끊었지만 내가 커피를 마시게 된 이유를 되돌아보자

나는 누구로 인해 영위하고 있는가 생각하고
그에게 전혀 연관이 없더라도 내 모든 습관의 시작은 그에게서 났으니

내가 다신 그를 만날 수 없는 상황이라도 나는 언제나 그 때를 생각하며 끝마디를 태워가며 내 손에 얹힌 각인을 보며 항상 생각할 것을 다시 생각해보자

나는 왜 지금 나로서 존재하는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