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글을 읽어 주는 사람들 벅벅

블로그 시작 할 때의 나는 생각보다 의식의 흐름기법이라던가
글을 짜임새 있기 쓴다는 느낌을 많이 받으며 스스로를 자부했다.
그리고 글을 쓸 줄 안다는 느낌을 느끼며, 항상 넘쳐나는 메모에 모든걸 자부했다.

하지만 어느 순간을 기점으로 글 스타일도 달라지고 글은 정말 어렵구나 라는 생각을 하기도 하고
정말 좋은 글이란, 사람들에게 다가가기 쉬운 글이란 무엇일까 라는 생각도 했지만
깨닫지 못했다.

그저 막연히
읽기 쉬운, 읽기 편한 글이라면 좋은 글이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지만서도 글의 장단을 생각하기도 하고
쓰면서도 쓰고나서도 너무 짧은거 아닐까, 너무 이건 장황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그렇게 이글루스를 하다보니 링크수도 높아지고 방문자수도 꾸준하게 됐다.
그 중에 내 글이 새로 올라오면 항상 봐주는 사람도, 댓글을 달아주는 사람도, 관심을 가져주는 사람도 있었고
일순간 메인에 뜬 글을 보고 한번 읽어봐야지 하고 링크만 걸어두고 잊혀져버린 블로그가 되기도 했을 것이다.

가끔은 방문자를 위해 스타벅스 뉴스를 들고오기도 하지만
그래도 나의 글에 대해 꾸준한 방문자와 글을 읽어주는 사람들이 한명, 두명
아주 소수의 인원이라도 내 글을 읽어준다는 것에 고마움을 항상 느끼고 있다.


최근에 몇몇분이 내 블로그에 글이 안올라온다고 연락을 따로 해주었다.
15년 계획에 '글을 꾸준히 쓰자'라는 목표가 있음에도 내 필력을 늘리려는 노력은 특별히 없고
오히려 글을 더 줄인 느낌이다. 그리고 담백해지지도 않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의 드문드문한 포스팅에
"요즘 바쁘신가봐요?" 라고 얘기 해주는 사람이 있었다.
기다려주는게 아니라도 누군가 내 글을, 내 블로그를 꾸준히 봐준다는 사실에 매우 기뻤다.

나는 앞으로도 어떤 글을 써야하며 어떤 글을 써야할까
내 잡스러운 사설, 일상 글을 좋아해주는 사람도 있고, 조금 진지한 글을 좋아해주는 사람도 있겠지
나는 내 필력이 좋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
생각보다 삼천포로 빠지는 글도 많고, 코어가 없는 그저 두런두런 일상의 글도 많다.

한명이라도 나의 글을 봐주는 그들을 생각하며 한 글자라도 더 성의있고 열심히 써야겠다는 생각을 하게된다.
애초에 내가 블로그를 시작한 이유는 한명이라도 내 생각을 공유하고 싶기에, 표현하고 싶기에
근래 쓰지 못했던 많은 솔직한 마음을 담아 보려고 노력한다. 가감없이
한달에 한번 쓸까말까 글을 쓰지 않게 되더라도 꾸준해야겠다.


막상 이런 글 쓰고 나면 이불킥인데
그리고 앞으로 쓸 글들도 그동안의 글들과 다를바 없을텐데...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노력해야겠다.


커피 끊은 일상의 단상 스벅



지난 7월 4일, 한달전 충격적인 소식을 듣고 커피를 끊게 되었다.
물론 하루에 한잔은 좋다고 주변에서도 뉴스에서도 간간히 듣는데 한잔을 마시면 또 마시고 마셔서 한잔조차도 피하려고 노력중이다.

무더운 여름날 아이스커피를 테이크아웃하고 싶은 욕구가 초반엔 솟구쳤는데 1~2주가 지나니 그냥 커피에 대한 생각이 별로 없다.

사무실에서도 출근하자마자 커피를 보틀에 쏟아붓던 습관은 이제 얼음반 물반으로 바뀌었다.
초반엔 녹차나 둥글레차 같은걸로 심심함을 풀어내려고 했지만 이제 그것마저도 귀찮다. 그냥 늘 많이 마시던 물을 즐겨 마시고 있다. 만족한다.

사실 완전이 끊지는 못했다.
1주차엔 늘마시던 커피를 갑자기 쉽게 떨쳐버리지 못해 2~3잔을 마셨던것 같고
2~3주차엔 1잔, 그 한잔 마저도 혼자만 커피 마시기 민망해서 같이 마셨던 자리였고
4주차 이후로는 별 생각이 나지 않는다. 주변에선 하루 한 잔만 마셔도 건강해지고 좋을거라고 권유하지만 이젠 그러려니한다.


사실 마실거라면 엄청나게 다 마셔대는 나로서는 화장실은 아직도 늘 달고살지만 이젠 그 폭이 줄어들어 탄산도 피하고 그렇게 지내고 있다. 이왕 습관 든거 이대로 쭈욱 이어나갈 생각이 현재까지는 남아있다.

하나라도 좋은걸 더 해야지 라는 생각이기도하고, 혹자는 술담배를 안하면 커피 마시는 것보다 배로 건강해질거라고 하는데 나는 그렇게 헤비스모커도아니고...
일주일에 두갑정도 태우는데 이마저도 주변에선 오지랖으로 "그럴거면 왜 피우냐"라고 흡연부심도 아니고 어쨌든 그렇다. 술은 끊을듯 못끊을듯 안마시는듯 하면서도 늘 달고 지내기 때문에 아직까진 내가 하고싶은 것은 하면서 지내고 싶다.

담배야 항상 여자친구가 있을 때는 끊는 케이스고, 커피는 억지로 끊는게 아닌것 처럼
내 의지로 끊는건 끊는거고 좋지않아도 내가 하고싶은 것은 아직 하고싶으니까 라는 생각이다. 개똥철학


좋은건 커피를 사먹는 대신 보틀에 물을 담아다니거나 물을 사먹어서 간식비가 조금 줄었다. 그리고 커피가 훨씬 비싸기도하고 커피보다 물을 사먹는 빈도가 비교적 떨어지기에 비싼 물을 마셔도 커피만큼 부담이 되지 않는다. 하하
하지만 간식비 통장이 따로 있는게 아니기 때문에 절약되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애초에 절약 목적이 아니기 때문에 신경 쓸 필요는 없지만 좋은점 한 두개 쯤 잘 이용해서 다른 간식 사먹는데에 자기합리화를 더 편하게 할 수 있으니까 좋다.

문화가 있는 날, 매달 마지막주 수요일 벅벅


영화관에서 영화보는걸 별로 즐기진 않는다.
영화관은 너무 스크린이 크고 내 시신경에 부담이 많이 가 눈을 의식하고 꿈뻑이는게 일상이 되는 영화관

며칠전 국내 정식개봉한 <Flipped>을 보기 전 최근 영화는 <주토피아>
여자친구와의 데이트에서도 설날 추석처럼 연례행사로 영화관을 갔었다. 안경을 착용하고 싶지 않지만 작업시엔 필수가 되는 안경이 짜증나기만 한다.

매달 문화가 있는 날엔 영화가 5천원이라고 하니 많이 봤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혼자 자주 보러 가야지 라는 생각도 들고
가장 뒷자리에서 조금 여유롭게 본다면 영화관에 대한 내 시신경 부담도 조금씩 완화되지 않을까

허나 오늘은 예정된 야근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