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정 글글

(夏至)


어제의 해는

저물었고

오늘의 해도

저물 것이다.

 

그러기 전엔 해가 떠야겠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