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현보 책을 읽으며 북북

시•산문 느낌이다.
사랑에 대한

여느 시집과 다를법 없을만한 표현력과 구성 등 매우 훌륭하다.

요즘 느끼는건데 시집이나 이러한 책들은 소설 읽듯 훅훅 읽어버리면 안될 것 같다. 그래서 반에반정도만 읽고 책갈피를 꽂아 가장 가까운 책장에 꽂아놨다.

한편 읽고싶을 때,
그 때 펴 읽어봐야겠다.

오늘은 <인간 사색>을 읽어야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