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알고 있는 걸 당신도 알게 된다면...> 북북


내가 무언가를 느꼈으면 하는 바램이었는지 여자친구는 내게 두권의 책을 건냈고 이 책은 그 두권 중 한권이다.
<내가 알고 있는걸 당신도 알게 된다면...>
자기도 읽고 싶단다. 선물이지만 먼저 읽어보고 돌려달라고 말했다.
내가 좋아하는 킴벌리 커버거의 [내가 지금 알고 있는걸 그떄도 알았더라면]과 제목이 비슷해 솔직히 책에 대한 첫인상은 그리 좋지만은 않았다. 카피마케팅 같았다. 내가 좋아하는 류시화 엮음 잠언시집에 있는 작품이라 더 그랬던 것 같다.

어쨌든 이 책은 '8만년의 삶, 5만년의 직장생활, 3만년의 결혼' 이라는 부제를 가지고 있다.
어느정도 눈치가 있따면 누구나 알법한 내용 구성을 가졌다. - 부제에서 티가 난다

자기계발서 중에서도 이 책은 많은 이들의 지식을 편철한 듯한 구성인데 다른 책과 특히 구분된다면 책 내용 주인공들 모두가 주위에서 흔히 볼 법한 평범한 '노인'들을 대상으로 글을 꾸렸다는 것이다.
책의 표현을 빌리자면 그 분들, '인생의 현자들'에게 조언을 구하게 된다.


대부분 사람들은 "나이를 먹을만큼 먹게되면 꺠달음을 얻게 된다"라고 말한다. 그래서인지 인생의 현자들은 이야기 보따리가 두둑하고 삶의 지혜를 몸에 다들 지니고 있다. 그래서 저자는 그들을 그렇게 표현 했던 것 같다. '인생의 현자'

여느 자기계빨서와 다르다고 느낀 큰 이유가 이것이다.
요즘 베스트셀러에 올라가는 서점 상단에 높은 판매율을 유도하고 그렇게 판매량을 가지게 되는 인스턴트 자기계발서들은 이미 알고 있는 것들을 일깨우거나 현대인들에게 뻔히 보이는 약점들을 노출시켜 그럴싸하게 편집해 상업화 시켜 팔아치우기 바쁘다.
하지만 이 책은 접근이 다르다. 정말 현실적으로 무엇이 필요한지 현실·사실주의에 입각해 '자기계발'이란 분야에 정말 실질적으로 접근할 수 있게 했다(진정한 '자기계발서'가 아닌가 싶다).
이처럼 하나의 계발서가 하나의 '글'로써 그들(인생의 현자)의 일대기, 삶 속에서 주는 조언과 충고들을 아낌없이 표하고 격려를 보내고 8만년의 시간에 가르침을 받게되는 것이다.


정말 요즘 세상은 여유를 잊은 채 바쁘게 살아가고 있다. 그런 그들에게 있어 인생의 현자들은 최고의 선배고 이상향이 될 수 있다. 특히 그 여유가 필요한 많은 이들에게 전달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크다.
문제는 요즘 세상이 느끼기만 해서, 시민의식·문화가 흘러넘치는 세상이 아니다. 기다림의 미학을 갖기엔 너무 빠르고, 빠른 사회의 변화를 조절하기엔 욕구들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이 현실은 'too fast to live too young to die'를 담고 있는 듯 하다.

이런 모순된 현실을 비판하고 꺠우치게 하기 위해 현자들을 빌려왔지만 현실은 노인들에게 돌봄노동을 제공하고 본인 아닌 타인 혹은 기계에게 감정노동을 입혀 노인들에게 선물하고 죄책감을 덜고있다. 현실에서의 노인은 현자가 아닌 그저 고려장으로 버려질 사회적으로 녹슨 부품일 뿐이다.
이런 세상에 현자들에게 조언을 구하는 모습이 약간 우스꽝스럽기도 하다. 현자들에게 깨달음을 느껴도 꺠닫지 못할 이 현실.


이 책은 현자들을 통해 현대인들을 깨우치기 위해 집필 된 작품이겠지만 현대인들은 도덕적 해이를 느껴도 죄책감 없이 행위를 행하는 개인주의자들이다. 그 원인은 그 세대를 키운 현자들의 탓이겠지만, 우리는 그 현자들을 탓할 수 없다. 아니 난 탓할래

어려운 시기를 딛고 일어난 현자들의 과거의 노고를 생각해보라, 현대는 평화 밖에 모르고 살고 있다. 그저 그들에게 전쟁은 취업과 직장에서의 업무전쟁일 뿐이다. 그래도 그것은 잘못된 것은 아니다. 사회가 이렇게 되어버린 것이니.

책에서 주는 감동과 교훈은 요즘을 사는 사람들에게 탑제가 필요한 것은 사실이다.
현자들은 미래에 자신들처럼 후회하지 않도록 조언을 해주고있다. 우리는 항상 경험하지 않은 미래를 불신하고 현자들의 섬세함과 경험을 인정하지 않고 느끼지 못하며 살아간다.

하지만 그들은 우리의 길 끝에 무엇이 있는지 이미 겪었고 알고있고 보고있다.
우리는 그걸 모르지만 말이다.


덧글

  • 때이 2014/03/06 07:18 # 답글

    아앗ㅎㅎ 뭔가 요새의 자기계발서랑 다르다고 하니 한번 꼭 읽어보고 싶은 생각이 드는데요??ㅎㅎ 근데 요샌 손에서 책 놓은지가 오래돼서...ㅠㅜ
  • 벅벅 2014/03/06 13:51 #

    그래도 다시 읽고 싶진 않은 책이었던것 같아요 ;p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