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미야마, 남산의 매우 혹독한 맛집 출출



메뉴는 라멘과 돈가스.
차는 가져오지 않았지만
술은 땡기지 읺았다.
카츄사는 막걸리홀릭


살면서 남산데이트를 수 없이 했지만
그래봤자 열번 미만이겠지
하지만 난 남산에서 일하는걸
어쨌든 남산이 돈가스가 유명한지 처음 알았다.
인생의 여름을 살고있는 내가 한번도 들어보지 못한 맛 집이 있었다니....
그럴수도 있지 ;p

어쨌든 카츄사의 나름 조사로 '미나미야마'라는 곳을 가게 됐다.
입장할 때부터 주차 요원이 거만했다.
맘에 들었다. 그만큼 자신 있다는 뜻인가 싶었다.
그땐 몰랐다, 그냥 불친절한거였다는 것을....


입장
살짝의 웨이팅
맛집골목에 걸맞는 가격들 8~13천원대 음식들

라멘
고마 돈가스
철판치즈 돈가스


총 31천원 정도였나
옆 테이블은 메뉴 하나를 한입만 먹고 일어났다.
미식가다. 멋쪙
우리도 별로 즐거운 얼굴로 먹지 못했다.
맛도 별로고 서비스도 중구난방
아니 서비스라는 개념 자체가 없었던 것 같다.

한마디로 그냥 '중구난방'
서울역점은 안가봐서 모르겠지만
이런 음식점은 홍대나 신촌, 종로 명동으로 나가면
백퍼센트 망한다는 입 짧고 까다로운 카츄사와 나의 목소리
그리고 옆 테이블 잔해로 들려온다.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남산이라거, 맛집 라인이라 그냥 얹혀 사는 존재
이 가격, 이 서비스, 이 맛으론 절대 성공할 수 없다.
배만 안고팠으면 나도 한 입 먹고 그냥 일어났을것 같다.

이래서 난 떠들썩한 맛집이 별로 달갑지 않다.
일전에 정자동 카페거리 산책가서 매우 실망한 것처럼,

후식으론 명동 딸기찹쌀떡,
이것도 체인점이 더 맛있다
라고 한다. 젠장......

요즘 남산이와 카츄사의 음식점 초이스가 영 좋지 않다..
감을 잃어가는 늙다리들 흑흑
근데 둘다 나보다 어려 흑흑

평점 따윈 필요없다
별 반개
열개기준으로도 반개 백개기준으로도 반개
그냥 오십보백보 허접한 음식점.
그 누구도 여기서 입 맛 버리는 일 없도록 기도해봅니다^^...
;p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