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의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집드립커피 출출

(아직 테이블이 도착하지 않은 관계로 협소한 간이 커피 테이블)

원두 향이 그윽하다
간만에 내려 마시는 커피

마체베트에서 한봉 업어온 원두
보관을 잘했는지 원두의 향이 살아있다.

잘 밀봉시킨 원두를 개봉하자
은은한 마체베트의 그 원두 향이 맴돌았고
나는 무언가에 홀린듯 바로 물을 올렸다 윙윙 인덕션 굿굿~



이 향이 무척이나 그리웠다.
내려마신 적이 언젠지 기억 안나게 좀 됐으니..
게다가 마체베트 원두의 특유의 향은 내 후각을 마비시킨다
그리웠다, 드립커피




드리퍼만 사는게 아니라 세트로 살걸 그랬다.
사이즈도 안맞고 오래되기도 했고,

적당히 한 250ml 정도만 내렸다.
새 컴퓨터 견적내느라 머리가 지끈지끈
간만에 컴퓨터를 다시 공부하는 느낌이었다
나름 공학도였는데 요즘 공과 페이퍼, 소식에 너무 소홀 했던 것 같다.
물론 내 전공은 보안 계열이었지만


어쨌든 지끈거리는 머리에 커피가 직빵!
은 아니지만 어쨌든 나만의 휴식을 간만에 갖는다
난 깨작꺠작 마시니까 에스프레소잔이나 더블샷잔으로 즐기는걸 즐긴다
사실 물론 즐기고 싶었었지, 이 잔은 구매 후 첫 사용

(카메라 포커스로 인한 iso차이의 다른 느낌의 사진 두장)

향은 굉장히 가볍지만
마체베트 원두의 특유의 쓴 맛 스모키함이 있다.
나는 마체베트 원두의 향을 좋아한다.

여기에 라자냐나 가벼운 크레페 몇개 있으면 좋겠다.
로아커 같은것 좀 구비해둬야겠다
오전 출근 때 냠냠 처묵한 치즈스틱이 떠오른다...
마침 사진도 있다.. 아 떙긴다



9월은 휴식의 시간이니까
8월은 일을 좀 많이했으니, 나름.

커피, 맛있다.
마신다, 커피.


p.s 마체베트 원두는 아이스로 먹는게 오히려 이 맛을 살릴 수 있을 듯 하다
최근 놀러온 친구들에게 코나 피베리를 선사해줬지만
다떨어진 관계 + 마체베트 원두의 진가를 발휘 할 수 있는 아이스
를 선물하고 싶다.

아 졸릴 때 자야되는데 -,-
커피 마시고 앉아있네...


커피와 함께하는 음악은 감미롭기만 하다
스페이스a의 '섹시한 남자' 같은 댄싱곡만 아니면...
Zia의 목소리는 정말 감미롭다
술 한잔 해요,
잔 한잔 해요.

물론 그와중에 난 다른 노랠 듣고 있지만 말이다.. ㅎㅎ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d장조 35 - 1악장



p.s
간만의 진득하고 진하디 진하게 내린 드립커피는
염통이 쫄깃쫄깃해진다.
심이 심히 부담스럽다

덧글

  • 핫핑크베이비 2014/08/30 23:43 # 답글

    쓴 아메리카노+달다구리는 환상!!!
    진짜 팔월도 다 갔네요ㅠ-ㅠ
  • 벅벅 2014/08/30 23:47 #

    달다구리!!ㅋㅋㅋ
    표현 좋네요~~

    팔월이 기울고....
    금방 가을날씨도 오겠죠?
    쌀쌀해질수록 공원에 사람이 줄어들어서
    산책하기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유원지라던지 공원들은 고요한 맛이 제맛이거든요 ㅎㅎ
  • 늘보 2014/08/31 00:06 # 답글

    졸릴때 바로 자지 않으면 시기를 놓친달까...
  • 벅벅 2014/08/31 00:08 #

    그래서 지금 부비적 대고만 있습니다...
    으악
  • Blueman 2014/08/31 00:28 # 답글

    아.. 드립커피 저도 참 좋아하는데요.
    지금은 약을 먹는 관계로.. ㅜㅜ
  • 벅벅 2014/08/31 00:29 #

    저도 약을 꾸준히 복용하는데
    음... 커피 한동안 줄였는데
    계절이 다시 커피를 부르네요^^...
    피할 수 없습니다 저는 ㅜㅜ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