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리는 해도 해도 끝이 없지 여녀


나로 인해 많이 실망 했지만
나 홀로 하고 있을 사랑과 우정사이의 약속을 지키고 있다는 것
고맙다
그 약속에 대한 질문을 '그냥' 이라고 대답했지만
그래도 잊고싶지 않았다.
간직하고 싶었다.
네가 보기에 내가 가벼히 이것저것들을 담고 사는 것 같지만서도
그래도 나는 볼 떄마다, 신경 쓰일 때마다 생각한다
그래도 내가 미안한건 마찬가지지만
'누구에게나'라고 생각치 않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오늘 또 다른 정리를 하려고 한다,
내가 못미더워 나를 떠난 사람과의 정리
어떻게 될진 모르겠다. 퇴근 후 

못미덥다라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