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전 여자친구 감정




십 년전 처음으로 여자를 사귀게됐다. 내 첫 연애는 그렇게 십 년전 시작 되었다.

첫 연애는 쉽지 않았다. 무엇을 원하는지 내가 무얼해야하는지 손을 잡아도 되는건지 그저 모르는것 투성에 뭘 알아가기도 전에 첫 연애는 셔터를 내렸다.
첫 연애의 기쁨은 있었는데 슬픔은 딱히 없었던것 같다. 굉장히 황당히 헤어져서 슬프다는 감정을 느낄 새도 없던것 같기도 하다.

그렇게 10년전 첫번째 연애와 두번째 연애를 할 수 있었는데 내가 좋아하는 상대와 나를 좋아해주는 상대 모두 만나 본 좋은 시간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누군가 나를 좋아해준다는게 어떤건지 그 당시 감이 안온건지 고맙다는 표현도 제대로 못한채 또 헤어지게 됐다. 누군가가 나를 좋아해준다는건 멋진 일이다. 물론 나를 좋아해준다고 무조건 만나야하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그 마음에 감사를 표할줄 알아야한다 라고 생각한다.


첫번째 사귄 상대를 첫사랑이라 부를 수 있을까
처음으로 그만한 용기를 내 첫 고백한 상대가 첫사랑일까
마음을 표현하지 못했더라도 기억에 남는 가장 어릴 적 짝사랑 상대가 첫사랑일까
주관적인 기준으로 가장 기억에 남는 상대가 첫사랑일까

누구나 첫사랑에 대한 기준이나 상대는 저마다의 첫사랑을 떠올리면 번뜩 떠올릴만한 상대를 마음에 두고 있을거라 생각한다.


첫사랑이 누가 됐던간에 이전 기억의 매 순간 고백 할 때 혹은 고백을 받을 때 설렌 가슴을 잊지 않고 만났던 이에게 설렘을 느끼거나 좋아했다거나 만났던 사실을 부정하지않기를

남녀사이에 헤어지는 이유에 좋은거 하나없다지만 그래도 지금의 나를 만들어준 사람 중 한명이며 언젠가 나를 빛나게 해주었던 사람이니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