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민에서 시작되는 애정의 감정


모든 감정의 시작은 챙겨주고싶은 감정에서 파생되는 애정을 난 사랑이라고 생각했던것 같다.

그래서 내가 하는 선의는 무조건적인 선의라고 생각했고, 그 선의가 언제나 옳고 정의로운 일 같았다.

나의 선의는 언제나 옳다고 생각했기에 상대가 느끼는 감정에 무뎟던것 같다.


누군가를 배려해주고 그만의 힘든 문제를 해결해주는 부분,
누군가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애정의 관계에서도 그것이 나의 능력이라 생각했고,
'나의 그러한 감정 표현의 방법은 틀리지 않다' 그렇게 믿어 의심치 않았다.


하지만
그 선의의 배려가 어딘가에서 혹은 누군가에게는
그저 단순한 선의와 배려로써 어떤 방식으로든 좋은 관계로 머무를수도,
혹은 오해, 오지랖으로 느껴져 불편한 관계로 변질되어 관계를 망칠수 있다는
그런 사실을 늦게 알아차렸다.


그런 감정이 연민으로 시작하는 감정인지도 모르고
연민이라는 표현이 아닌 애정으로 포장해 표현했고
나는 그런 애정이 사랑으로 발전할거라 생각했다.

하지만 그런 연민의 감정 없이,
어떠한 도움을 주고싶어하는 마음 없이,
내가 무엇을 해주고 싶다는 마음보다 먼저,
보고싶고 만나고싶은 생각의 감정이 존재했다는 것을 알게됐다.


누군가를 돕고 싶다는 것은 순간의 감정이라서, 그 감정이 어떤 관계로 발전될지 모르지만
습관이었던 연민이라는 순간의 감정의 존재를 잊고 보고싶은 감정의 존재는 확실한 감정이라 확신할 수 있었다.

누군가를 좋아하는 일은 쉽다. 하지만 특별한 감정을 가지고 그 일을 이루어내는 것은 쉽지 않다.
기다림은 특별한 이유나 애정 없이 존재할 수 없다. 그래서 나는 언제나 늘 기다린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