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고간 벅잡


하나하나에 신경써버리는 내 신경이 너무 몸을 힘들게 한다.

새벽 세시에 불닭볶음면을 끓여먹었다.
허기도 지고
텅 빈 마음은 급하게 챙긴 간식도 포만감을 줄 수 없다.


기뻐하지않을리가 없는데 괜히 불안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