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노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서울역의 남산단암점, YTN점 스타벅스

160616의 스타벅스경유지는 화정점, 남산단암점, 숭례문점.출근길 애용했던 두군데 스타벅스특히나 남산단암점은 내게 특별한 곳이다. 함께한 친구에게도 남산단암점을 이러이러해서 나에게 특별한 곳이야 라고 설명해줬다.YTN 숭례문점 보다 그래도 남산단암점이 낫겠다 싶어서 데려갔지만 거의 만석이었던 남산단암점, 왜지? 내가 그동안 갔던 남산단암점은 어디가고 ...

망고프라푸치노로 간만의 화정점 등판 160128

원래 2주, 매격주 월요일마다 약을 타기로 했는데 하루이틀 늦어지다보니 항상 이런식이다.오늘은 목요일, 목요일로 약 타는 날이 됐다. 오늘 병원에 적혀있던 문구는'2월 29일은 외진으로 인해 쉽니다.'그러고보니 이번년이 윤달이었지, 윤달에 여자친구와 함께 하고싶다. 뭔가 로망이 생긴다.허나 여자친구는 2월 말 대만여행... 내가 생각해도 대단한 내 여자...

또 마시는 브루주아의 호지티라떼 feat 에코백 원당DT점 160111

일기 쓰고 블로그에 잡글 끄적대고 블로그 글 구경 좀 다니다 보니까 커피가 떨어진지 오랜대도 머그컵에 담긴 냉수만 들이키고 있었다.평소 커피를 시키면 무슨 사이즈던(늘 숏으로 시키지만 오늘은 아메리카노 톨) 밑잔을 깔고 커피숍을 나가던 습관은 어디간지 커피잔엔 밑바닥을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었고 머그컵에 담긴 냉수 또한 마찬가지였다.그래 이렇게 오래 있...

산책 후 시원한 한 잔의 합정역 스타벅스 14. 10. 23.

옷을 많이 껴입었나좀 많이 걸었는지조금 더운 느낌이라오늘의커피가 아닌 시원한 망고프라푸치노 노티로 주문했다피곤한 상태라도 만족스러운 산책을 마치고돌아갈까 생각하던걸 그래도 마저 책 읽고 가자는 생각으로 들린합정역 스타벅스.이 모든 것이 최악이 될 줄이야...망고프랍도 그 어느 때보다 더 싱거웠고(노티인데도)읽던 책은 최악이고(<부모님을 용서하는 방...

퇴근길 목말라. 남산단암점 스타벅스 14. 10. 11.

기억을 되짚는 글원래 망고프라푸치노가 5000원이었나?영수증이 5천원이네..노티(No Tea-아마도 브렉퍼스트 티인가 패련후르트티 인가로 추정)로 겟!퇴근길뭔가... 뭔가 뭔가뭔가!덥지도 춥지도 시원하지도 뭔가 뭔가!! 뭔가 마시고 싶은 그 기분!나도 모르겠지만 남대문시장에서 내리고 서울역으로 환승하러 가는 길내가 출근하는 루트와 같은 퇴근길.. 뭐 당...

너와 나의 생일 고리, 남산단암점 스타벅스 14. 8. 24.

기억을 되짚는 글나와 같이 일하는 동생의 생일의 사이점생일 턱을 쏘는 사람도 있고, 생일선물로 생일 턱을 받는 사람도 있지만뭐 좋은게 좋은거니, 나도 녀석도 생일겸겸이니 축하의 의미로 출근길 스벅에 들렀다.식구 우리 넷의 음료를 컵 케리어에 담고 출근, 그리고 우리 넷은 마셨다.근데 그 생일이었던 동생녀석이 망고를 안좋아하는게 함정이었다...내가 사갔던...

낯선 곳과 낯선 인물. 광화문 스타벅스 14. 6. 21.

오늘까지인 무료쿠폰이 있었다.뭘 먹을까 고민하다차례가 되자 그냥 자동반사로 망고 프라푸치노 노티로 했다레드빈도 떙겼으나 쥬스를 마시고 싶었다.그리고 birthday 쿠폰으론 레드빈이 안됐다.바나나망고프라푸치노도 떙겼는데.. 음어쨌든 쿠폰이 두장 더 남았다.뭐 한장 더 쓸 예정이긴하지만광화문점 스타벅스.광화문점 스타벅스를 수 없이 지나쳤지만 처음이었다.1...

후회의 마지막 망고 프라푸치노 숭례문점 스타벅스 14. 6. 10.

마지막까지 이기적이었던마지막 나의 망고프라푸치노,누가 사던 중요치 않았다.나의 이기적인 행동, 태도, 배려없늠 모습들..내게 남은건 스벅에서 취한 물건들 뿐사람을 잃는 다는 것은 아주 슬픈 일이다.나는 슬프다.그저 보낸다.그나저나 노티 망고 프라푸치노는 뭐이리 맛있는건지....그렇게 난 끝까지 서운함을 안겨주고떠났다스스로의 한탄 속에 돌아와 볼일 급히 ...

같지않던 유자블렌디드주스, 화정점 스타벅스 14. 6. 5.

겸겸겸이것 저것 하는 겸 나갔다.약, 돌아가는길 반찬.목적의 반은 휴식.<여자들만 위하여>를 읽으며 휴식을 취하기 위해다 읽지 못했다.연락하느라....어쩔 수 없는 연락이었다.불편한 자리.탭북을 하기에도 책을 읽기에도탭북으론 뭘햇는지 기억이....서핑 앤 블로깅, 아마도.그리고 정리그리고 유자블렌디드주스책을 펴려던 찰나7년만에 본 얼굴.헉.반...

생각보다 별로였던 수원망포역점 스타벅스, 14. 4. 19.

생각보다 별로였다.시킨 음료가,(생각보다 별로였지 먹, 을. 만- 은 했다.수원망포역점은 매우 훌륭했다.내가 좋아하는 스타벅스가 몇군데 있는데 다섯 손가락 안에 들 편안한 스타벅스다.합정역이 그란데+ 정도의 편안함이라면수원시청점은 톨에서 사이즈업해서 그란데 한 수준. 그냥 그란데는 아니다.마치 미듐레어 의 그 느낌?망포역도 그란데정도로 생각 될 법 했지...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