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스타벅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페퍼민트 모카 미금역 스타벅스 14. 11. 19.

(어째 급하게 찍어 부동산이 더 돋보이는걸..)당연한 얘기인지 당연하지 않은 얘기인지..혼자 스벅을 즐겨도 이상하지 않은 나는 19일 미금역 스타벅스에 친구와 방문했다.어제 사라진 서현의 스타벅스를 뒤로한채,친구 취향이라는 민트와 모카,마침 이번 크리스마스 뉴 비버레이지로 나온 페퍼민트 모카를 마시기로 했다.춥지만 춥지 않아 아이스로 즐겼다.아이스를 생...

스타벅스 40주년 실버카드 한정 판매!

그것은... 벌어지고야 말았습니다그저 그냥 은 도금이라고 생각했지만검색해보니 이미 미국에선 판매된 적이 있었던 실버카드....'순은'인 미니카드 형태라고 합니다.검색 결과미국에서는 200불에 팔았고각인을 새겨주며 (주문제작이 들어간)카드를 받을 때는 50불이 충전 되어있다고 합니다.우리나라에선 얼마에 팔릴지 궁금하네요.30만원.....일까요?미국 전역엔...

사라져버린, 서현역점 스타벅스 14. 11. 18.

작년 야탑에 있을 때나는 종정 서현역 알라딘 맞은 편에 있는 스타벅스를 애용했다.생각해보면 거기가 서현점인지도 정확히 기억이 안난다이름이 조금 달랐을지도....어쨌든 그 자리는 엔젤리너스가 꿰차고있었기에 난 꽤나 멍... 한 상태로 읽을 책을 든 채로 아주 잠깐 있었다....가장 가까운 스벅을 검색해 갔다.5번출구 서현역 스타벅스간만에 코트를 입고 외출...

스틱과자완 상관없는 오늘, 화정점 스타벅스 14. 11. 11.

기억을 되짚는 글사람들은 말한다빼빼로를 받거나 줄사람이 있다면 오늘은 빼빼로데이그렇지 못한 기념일의 루저들은 농업인의 날, 이라고나에겐 그 어떤 것도 해당치 않는다. 나는 내 맘대로 초콜렛을 만들어 뿌렸으니며칠 전에 미리 만들어 둔 초콜렛을 동네친구 남산이에게 한박스 쥐어준 후나는 향했다. 커피를 마시러 고고, 커피와 내가 만든 초콜렛을 먹어보자~~그리...

오늘은 왠지, 남산단암점 스타벅스 14. 11. 8.

출근버스서울에 일찍 도착했지만왠지 모를 전화욕구마치 내 머리 속 쇼호스트 천사 악마가'지금 당장 주문하세요!!'라고 속삭이는 듯 했다.그렇게 머리 속 쇼호스트에게 홀랑 넘어가 남산단암점에 전화를 넣어서 오늘의커피 좀 미리 내려달라고 '친절하게' 부탁했다.내리고 깨닫게 된냉장고에 고이 잠수 탄 내 도시락한솥에 들렀다한솥도 내 앞 8개의 도시락 주문흐규흐규...

내 가방을 정ㅋ벜ㅋ 오늘의커피 화정점 스타벅스 14. 11. 07.

기억을 되짚는 글텀블러로 시킨게 이렇게 한이 될 수 없는아니.. 내가 제대로 닫지 않은 탓이지만서도....그래도 텀블러는 꽤 무겁무겁무겁해서 귀찮은 마음에 잘 안들고 다니는 경우가 태반인데그래도 그냥 왠지 들고 나갔던 날,그렇게 오늘의커피로 내 가방과 책은 정ㅋ벜ㅋ당했다...(http://bukbuk.egloos.com/4156903)허허그나저나 신경숙...

여느 때와 같이, 출근길 남산단암점 스타벅스 14. 11. 2.

출근을 한다.오늘도 역시 일찍 도착.9:00 땡 치고 커피 계산!오늘도 역시 오늘의커피,내리는 동안 커피 좀 이리저리 구경한다.이번 뉴 푸드들.. 이 아니구나, 호두당근케익은 뉴푸드가 아니야! 맛없어! 트리는 왜 꽂아놨대~~호두 카라멜 데니쉬 롤의 호두는 아주 윤기 좔좔!구경만 하다가.. 그냥 커피 받고 다시 출근길로..비가 온 뒤 낙엽은 유난히 느껴지...

리뉴얼 된 숭례문점 스타벅스 14. 11. 1.

자리 배치 그리고 이전에 없던 소도구들약간의 리뉴얼이 있었다보다,딱히 공사를 한 것도 아니고 그저 조금의 자리배치와 소도구의 추가로확 달라보인 숭례문점 스타벅스였다.조금 더 머무르고 싶었지만 출근길이었기 때문에아쉬운 마음에 오늘의커피가 내려지는 동안 사진만 몇장 찍었다.그와중에 찍은 스타벅스 곰탱이으아아ㅏㅏㅏ 귀여웤ㅋㅋㅋ 갖고싶은데 인형을 집에 두는 스...

여자친구와, 연대점 스타벅스 14. 10. 25.

기억을 되짚는 글물론 내 여자친구라고는 안했다.주륵 ㅜㅜ분명 세잔 마셨는데 왜 영수증은 두장 뿐인지.... 잃어버렸나??형, 형 여자친구와 함께 한 갈매기살, 껍데기까지연대포 근처, 창서초 살짝 좌측 후면 쪽 고기집이었는데 이름은 기억이 안난다다음에 친구들이랑 가봐야지어쨌든 그렇게, 고등학생 시절 네이트온.. 으로 이름만 들어본, 아마 뭐 대화는 짧게 ...
1 2 3 4 5 6 7 8 9 10 다음